삼성이 국적에 상관없이 인재를 채용하고 석박사인력을 매년 1천명씩 늘리기로 하는 등 미래를 이끌어갈 핵심 우수인력의 확보 및 양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특히 이건희 회장은 핵심인재 확보를 위해 사장단이 직접 뛸 것을 강조했다.

삼성은 5일 경기 용인의 연수원인 창조관에서 이회장과 사장단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재전략 사장단 워크숍'을 열어 ▲세계 각국의 우수인재 확보를 위한국적불문의 채용 ▲핵심인력의 글로벌 역량 강화 ▲재능 및 끼있는 인재의 조기양성등을 중장기 인재전략의 3대 과제로 정하고 이를 바로 추진키로 했다.

이회장은 "21세기는 탁월한 한명의 천재가 천명, 만명을 먹여살리는 인재경쟁시대, 지적 창조력의 시대"라며 "5-10년뒤 명실상부한 초일류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미래를 책임질 인재를 조기에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키워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회장은 또 "경영자는 인재에 대한 욕심이 있어야 하며 우수인재를 확보.양성하는 것이 경영자의 기본 책무"라며 인재확보에 사장단이 직접 뛸 것을 지시했다.

삼성은 이에따라 해외 우수대학 유학생들과 현지 인력을 대상으로 연구개발(R&D), 마케팅, 금융, 디자인, IT 등 경영 전분야에서 국적을 불문한 석박사급 우수인재를 확보, 현재 1만1천명 규모의 석박사 인력을 매년 1천명씩 늘리기로 했다.

또 미국, EU, 일본, 중국 등 주요 거점에 연구소 설립을 확대, 연고지를 떠나기싫어 입사를 꺼리던 현지 우수인재의 채용을 늘리고 중국, 인도, 러시아 등 기초과학 강국의 우수대학 인재를 국내대학에 유학시키는 프로그램도 확대운영키로 했다.

삼성은 국내 인력의 외국어 능력 등 국제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해외 지역전문가, 해외 MBA, 각종 직능연수 등 매년 350여명을 선발해 실시중인 해외연수인원을 2-3배 늘려 매년 1천명 수준으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

이와함께 현행 입시위주 교육 시스템으로는 키우기 힘든 우수인재를 양성하기위해 각 분야에서 재능있고 끼있는 인재들을 중.고교때 등 조기에 발굴, 기업에 필요한 인재로 육성하는 멤버십 프로그램도 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 사장단은 국내 우수인재들의 이공계 기피 현상이 지속되면 기업은 물론 국가의 미래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약화되는 심각한 사태가 올 수 있다는데 우려를 표명, 삼성종합기술원이 이달 중순부터 우수학생의 이공계 진학을 독려하기 위해전국의 과학고 학생을 대상으로 순회강연회를 갖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김현준기자 ju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