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의 입국자 수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개최로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예측과는 달리 4일 공항 개항후 최소인 1만6천738명을 기록했다.

법무부 인천공항출입국사무소는 "4일 입국심사를 마치고 국내로 들어온 사람은 내국인과 외국인을 포함해 1만6천738명"이라며 "인천공항 개항후 입국자수가 2만명을 밑돈 것은 처음"이라고 5일 밝혔다.

출입국사무소측은 입국자수가 평소 2만6천여명 수준에서 최근 월드컵 개최후 일본과 중국 관광객들이 크게 줄어들면서 지난 1일 2만3천63명, 2일 2만2천210명, 3일2만3천476명 등으로 감소했지만 1만명 선까지 떨어질 것은 생각지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관광객은 평상시 6천여명을 웃돌았으나 요즘은 3천명 정도에 그치고 있으며 월드컵 경기관람을 겸한 중국 관광객도 당초 예상한 10만명에서 크게 못미치는 4만명에 그치고 있다.

출입국사무소 관계자는 "입국자 감소는 지난달 28일부터 내국인의 출국이 평소 1만5천명에서 1만1천명 선으로 줄어든 것도 한 요인이지만 우리가 관광 타켓으로 삼았던 일본과 중국인의 방문이 생각 외로 저조한 게 결정적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영종도=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dae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