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다소사는 "한국의 차세대 전투기(F-X)사업 경쟁에서 탈락한 것은 정치성이 개입된 불공정 경쟁의 결과"라며 "앞으로 한국의 방위산업 수주 경쟁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소의 이브 로빈스 국제협력담당 부사장은 기종 결정에 불복해 낸 가처분 신청이 최근 법원에서 기각된 것과 관련, 5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방위산업이 미국의'사냥터'로 보이는 상황에서는 앞으로 민간 분야를 제외한 수주경쟁에 불참하겠다"고 말했다.

로빈스 부사장은 "기밀 이유로 한국 국방부가 자료공개를 거부, 재판부조차 필요한 정보에 접근할 수 없었다"면서 "1단계 평가 기준을 제대로 적용했다면 다소의 라팔이 한국의 차세대 전투기로 선정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라팔이 수주 경쟁에선 승리했지만 사업권은 다른 업체(미국 보잉)로 넘어갔다"며 현재로서는 추가적인 법적 대응 계획이 없지만 "앞으로 어떤 조치를 내릴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로빈스 부사장은 "한국 당국은 경쟁 입찰이라고 속여 미국 이외의 다른 나라 업체들을 입찰에 참가시켜 도구로 전락시키지 말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성섭 기자 le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