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인터넷쇼핑몰에서 물건을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인터넷 해외 쇼핑 대행 사이트를 이용하다 피해를 입는 사례가 늘고 있지만 뾰족한 해결방법이 없어 주의가 요망된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4일 올들어 5월말까지 해외 쇼핑 대행 사이트 이용과 관련해 접수된 소비자 피해신고 건수는 51건으로 지난해 연간 접수건수 13건의 4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피해 품목은 의류가 27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시계(8건),배송 관련 서비스(3건)등의 순이었다.

피해 원인은 계약 해지 17건,계약 미이행 8건,품질불량 6건,부당행위 5건,가격문제 3건 순이었다.

주요 피해사례는 <>소비자의 정당한 반품.환불 요구 거부 <>반품 비용 소비자에게 전가 <>주문과 다른 상품 배송 등었다.

소보원은 대행 사이트를 이용해 구입한 상품이 분실 또는 훼손될 경우 원인을 규명하기 힘들고 사업자는 중개 업무만 할 뿐이라며 책임을 회피하는 경우가 많아 분쟁 해결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국내 해외쇼핑 대행 사이트의 회원 수는 43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