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0일 "정부는 2005년까지 특허심사기간을 선진국 수준인 15개월로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37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 참석, "최근 10년간 산업재산권 출원은 해마다 10% 이상 증가하고 있지만 특허심사 기간이 22개월이나 걸려 특허권의 실효성과 발명가의 보호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김 대통령은 "특허 관련인들의 오랜 염원인 `특허센터'가 빠른 시일내에 마련되도록 지원하겠다"면서 "특허와 관련된 모든 서비스가 한 장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R&D(연구.개발) 투자는 물론, 개발된 기술의 이전과 사업화도촉진해 우수한 특허기술이 사장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며 "발명학생과 지도교사에 대한 지원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 김 대통령은 "발명인 여러분들이 피땀 흘려 개발한 특허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허기술의 도용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위조 상품을 철저히 근절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