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훈 한빛은행장은 30일 하이닉스반도체를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러지사(社)에 매각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가 효력을 상실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 행장은 또 "하이닉스반도체는 시장원리에 따라 그 처리방향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매각 양해각서가 채권단의 동의와 하이닉스.마이크론 이사회의 동의가 있어야 효력을 발생한다"면서 "하이닉스 이사회가 동의하지 않아 MOU 서명권자로서 MOU 효력이 없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한빛은행 관계자는 "MOU 승인을 전제로 한 하이닉스에 대한 부채 탕감과 신규자금지원의 채무재조정안의 효력이 없어졌다는 뜻"이라면서 "하이닉스가 자체적으로판단해 채무를 상환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채권기관이 어떻게 공동 대응할지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tsya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