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건용 산업은행 총재는 30일 "채권단 입장에서 하이닉스반도체는 매각이 유일한 대안이었다"고 말했다.

정 총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대우차 본계약 체결식에서 조인식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채권단이 동의했음에도 하이닉스 자체에서 부결시킨 것"이라며 " "채권금융기관이 다시 이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며 현재로서는 밝힐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한승호기자 h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