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이 대금업에 진출한다.

김정태 국민은행장은 29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국정학연구소의 조찬강연에서 "대금업을 제도권이 하지 않고 있어 사회적 문제가 계속 생긴다"며 "대금업도 큰 은행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대금업을 포함한 소비자금융에 자회사 형태로 진출하기 위해 현재 구체적인 검토작업을 진행중이다.

국민은행이 대금업에 진출하면 현재 대금업을 준비하고 있는 씨티은행및 신한은행과 함께 대금업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와 관련, "현재 제도권 금융회사와 고리사채업 사이의 중간 수요층을 수용할만한 마땅한 금융회사가 없다"며 "이를 보완하기 위해 대금업을 포함한 소비자금융에 진출하는 방안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행장은 이어 "대기업들은 은행 돈을 갖다 쓰면서도 은행 이야기를 잘 듣지 않는다"며 "기업이 신규사업에 진출할 경우 거래 은행과 먼저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기업이라도 은행과 상의하지 않으면 곧바로 자금을 회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행장은 또 "앞으로 규모가 작은 은행들은 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며 "은행들이 합병을 계속 거치면서 2~3개 정도의 은행만 살아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