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이 고객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영업소나 설계사를 통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보험금 청구제도를 바꿔 5월1일부터 시행한다.

삼성생명은 수도권과 충청 부산 대구 호남 등 5대 권역별로 지급센터를 설립, 1천2백여 영업소와 연결해 고객이 편리하게 만기, 해약, 약관대출 및 사고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보험금을 청구하려면 삼성생명 1백70여개의 지점을 직접 방문해야 했다.

보험금을 청구하려는 고객이 담당설계사를 통해 해당 영업소에 신청서 및 필요서류를 제출하면 영업소에서는 이를 곧바로 스캐닝하여 지급센터로 전송하게 된다.

지급센터에서는 서류를 확인한 후 보험금을 당일(일부 심사건 제외)로 고객의 통장에 입금시켜 준다.

1천만원 이하의 만기, 배당 및 약관대출 등은 기존 처럼 전화(1588-3114)나 인터넷(www.samsunglife.com)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