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원 전 LG투자신탁운용 사장이 외환은행장에 공식 취임했다.

외환은행은 30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잇따라 열고 이 전 사장을 제19대 외환은행장으로 선임했다.

이 행장은 취임사에서 "돈 되는 사업에 집중하는 영업전략을 펼 것"이라며 △주주가치 극대화 △업계 최고의 신용평가 △공정한 평가와 합리적 보상 등을 자신의 경영방침으로 천명했다.

그는 "'선택과 집중'보다 '포기와 집중'을 택하겠다"며 "돈이 되느냐 안되느냐가 포기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자산 관리업무의 핵인 프라이빗뱅킹(PB) 분야를 더욱 강화하고 전략적 제휴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속인사와 관련해서는 '젊은 행장' 취임에 따른 고참 직원들의 불안심리를 의식, "나이는 인사의 기준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시장이 원하는 변화와 개혁을 할 수 있으며 생각과 말, 행동에 있어서 시장이 원하는 방식으로 젊게 사고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인물이라면 언제든지 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