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채권 은행인 한빛은행은 하이닉스 운영에 대한 신규 추가 지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한빛은행 관계자는 "하이닉스 이사회가 마이크론테크놀로지로 매각하는 양해각서(MOU)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채권단의 추가 지원없이 독자생존을 하겠다는 뜻으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존 채권회수도 불투명한 상황인데 추가지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못박았다.

이 관계자는 "채권단이 기존 채권 회수에 나선다면 하이닉스는 곧바로 부도에직면할 수 밖에 없고 법정관리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tsya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