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노동조합은 30일 `본계약 체결에 대한입장' 발표를 통해 부평공장 유지.발전 방안 마련, 정리해고자 조기 복직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부평공장 문제는 해결된 것이 없을 뿐 아니라 GM이 부평공장 조기 인수에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며 "부평공장 유지.발전을 위한, 그리고 신차 개발 등 독자적 경영권을 인정하는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라"고 주장했다.

또 단협 개정에 합의, `강성노조'의 선입견이 상당히 해소된 만큼 정리해고자를조기 복직시키고 대우차를 진정한 파트너로 인식, `재하청기지화' 등에 대한 우려를불식시킬 것을 촉구했다.

한편 노조 정리해고 특별 투쟁위원회는 이날 본계약 서명식이 열린 서울 힐튼호텔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