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0일 오전 11시 전경련회관에서 `2002년도 제1차 대.중소기업협력위원회'를 개최하고주5일 근무제 조기도입 반대, 기업 경영안정을 위한 저금리 정책기조 유지, 기업규제 및 준조세 부담완화, 외국인력제도의 합리적 운용 등을 골자로 하는 대정부 공동건의안을 마련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최근 경제5단체 내에서 의견차이를 보이고 있는 `주5일근무제 도입' 문제와 관련, 이 제도가 우리사회가 지향해야할 제도라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국내 경제상황과 국민소득 수준 등을 감안할 때 법정근로시간 단축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특히 중소제조업의 경우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53.5시간으로 법정 근로시간인 44시간을 크게 웃돌고 있어 주5일 근무제를 도입할 경우 엄청난 노동비용의 증가와인력난 심화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한.중 수교 10주년 및 2002년 월드컵을 맞아 중소기업의 대중국 수출확대를 위해 `중국공동진출 협의체'를 구성키로 합의하고 오는 6월 중국서부지역에 투자사절단 및 시장개척단을 공동 파견키로 했다.

이와 함께 21세기 글로벌 지식기반 경제시대를 맞아 국내 기업이 세계 일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상호 보완적인 `윈-윈' 협력관계가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공동 기술협력 강화, 중국진출 공동협력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와 관련 상호 보완관계에 있는 대.중소기업간 공동 기술개발 등 전략적 기술제휴를 통한 공동발전 체제를 구축하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외부 기술의 효율적 확보 및 활용을 통한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필요 외부기술의 이전 및 거래를 상호 알선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류성무기자 tjd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