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는 손길승 회장이 30일 SK㈜ 울산공장 등 울산지역 사업장을 방문, 현장이 기업변화를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기업 경쟁력의 원천은 생산 현장에 있다"면서 각 사업장이 갖고 있는 운전기술, 운영 노하우 등의 무형자산의 상품화와 마케팅 기업으로의 변화에 현장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고 SK는 전했다.

그는 또 현장사람들이 공장을 더 이상 생산을 위한 시설, 즉 `코스트 센터'가아니라 이익을 창출하는 사업장, 즉 `프로피트 센터'가 돼야한다는 쪽으로 생각해야한다며 무형자산 상품화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SK㈜는 울산 사업장에서만 무형자산의 상품화 사업을 통해 지난해 357억원의 매출을 올린데 이어 올해에도 76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계획라고 SK는밝혔다.

한편 손 회장은 SK와 울산광역시가 공동으로 조성중인 울산 대공원의 1차 개장행사에도 참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삼호기자 ssh@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