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이사회


하이닉스반도체 이사회 멤버가 회의장에 들어서며 노조원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