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가 중국 휴대폰 시장에 진출한다.

KTF 이용경 사장은 30일 서울 강남 본사에서 중국 단말기 제조업체인 CEC텔레콤의 짱푸춘 회장과 "합자계약 및 사업 협력계약"을 체결하고 CDMA휴대폰을 공동 개발,생산,판매하기로 했다.

KTF는 이 계약으로 CEC텔레콤이 CDMA단말기 제조를 위해 설립한 자회사 CEC모바일의 지분 15%를 3천만위안(약 48억원)에 인수하고 7인으로 구성되는 이사회에 2명의 이사를 파견,단말기 개발 및 생산 기술을 지원한다.

CEC모바일은 제품을 판매할 때 KTF와 최우선적으로 협의하며 KTF가 지정한는 모델을 연간 총 생산량의 25%이상,모델당 연간 20만대 이상을 생산 판매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2005년까지 약 60만대의 단말기를 KTF 자회사인 KTF테크놀로지스를 통해 수출,1천7백억원 안팎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KTF측은 전망했다.

CEC그룹은 중국 신식산업부의 전신인 전자부의 산하기관에서 출발한 기업으로 56개의 계열 전자전문회사로 구성돼 있으며 CEC텔레콤은 GSM(유럽형이동통신) 단말기를 개발,중국 전역에 판매해왔다.

KTF는 이번 계약을 통해 단기적으로는 자체 개발 모델을 중국시장에 수출하고 장기적으로 중국내에 안정적인 단말기 생산기지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