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이 향후 5년 내 `고객만족 1위 기업' 달성을 목표로 올해부터 전 계열사에 고객만족 경영 체제를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한화그룹은 주력 사업을 기존의 제조업에서 금융, 유통, 레저 등 소비자와 친근한 분야로 바꾼다는 장기목표에 맞춰 한화국토개발, 한화유통 등에 도입했던 고객만족 경영을 올해부터 전 계열사로 확대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한화그룹은 이를 위해 올 초부터 각 계열사에 고객만족 전담 조직인 `CS(Costomer Satisfaction)'팀을 구성, 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한 사내외 시스템과 환경을 개선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특히 올해 중으로 고객만족 경영 평가기준을 마련, 올 연말부터 각 계열사와 팀,개인별로 고객만족 경영 이행정도를 평가한 후 이를 회사 경영평가 및 개인 인사고과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 매년 2회씩 고객들을 대상으로 상품 및 서비스 만족도, 직원에 대한 만족도,회사에 대한 이미지 등을 알아보는 `고객만족도 조사'를 실시, 조사 결과를 정기적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고객의 요구사항을 보다 잘 파악하기 위해 홈페이지에 마련된 `고객의 소리(VOC)' 시스템을 전면 재정비하고 서비스 마인드 개선을 위해 올해부터 과장급 이상 간부사원에 대해서는 고객만족 교육과정을 필수적으로 이수토록 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일본, 미국, 유럽 등의 선진 서비스 기업을 선정, 해외연수도 실시하는 등 국내외 우수 기업에 대한 벤치마킹도 적극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뉴(new) 한화'로 변신하기 위해 구조조정과 함께 전반적인 기업문화, 대 고객 서비스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라며 "이를통해 5년내 동종업계 고객만족 1위 기업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기자 y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