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대표 구자홍 www.lge.com)는 프랑스 판매법인인 LGEFS(LG Electronics France S.A.R.L.)를 통해 현지에 폴더형 GSM(유럽형이동통신) 휴대폰(모델명: LG-510W)을 공급하기로 하고 초기 물량 1만대를 선적했다고 30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7월 이탈리아에 GSM 휴대폰을 수출, 유럽지역 휴대폰 사업을 시작한데 이어 이번에 프랑스 시장에도 진출함으로써 유럽지역 수출 다변화를 통한사업확장에 나섰다.

LG전자가 프랑스에 수출하는 제품은 15mm대 초슬림 폴더형으로 78g의 초경량 제품이다.

왑(WAP)브라우저를 내장해 빠른 무선인터넷이 가능하고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8라인 초대형 와이드 LCD(액정화면)와 음성다이얼 녹음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이번에 공급하는 휴대폰은 LG브랜드를 달고 450달러대의 고가에 판매될 예정이다.

LG전자 서기홍 부사장은 "올해 유럽 GSM시장에서 확실한 기반구축을 목표로 진출 지역을 넓혀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는 유럽시장에 GPRS(일반패킷무선서비스) 컬러 휴대폰을 공급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GSM 선발업체와 본격적인 경쟁을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p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