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델피아를 떠나 플로리다주 올랜도로 향하던 여객기 1대가 `현금으로 편도 티켓을 구입한' 중동계 외모의 승객들 때문에 회항하는가하면 다른 3개 도시 공항에서도 중동계와 파키스탄인 승객들에게 특별검색을 실시하는 바람에 항공기 출발이 지연되는 사태가 지난 28일 빚어졌다.

4개 공항 모두에서 문제됐던 승객들은 조사를 받은 뒤 무혐의로 풀려났다.

승객 134명을 태우고 필라델피아를 떠나 올랜도로 가던 US 에어웨이스 소속 여객기는 이륙 후 1시간도 안돼 5-6명의 중동계 승객이 `현금으로 편도 티켓을 구입했다'는 통보를 받은 연방수사국(FBI)의 명령에 따라 회항했다.

FBI는 이 남자들을 내리게 한 뒤 조사했으나 29일 오전에 모두 풀어주었다고 밝혔다.

텍사스주 휴스턴 부시 국제공항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 직원 3-4명이 여객기에 탑승하려다 제지당한 채 조사를 받았으며 항공기 출발이 지연됐다.

이들은 외교관 여권을 제시한 뒤 풀려났으며 자신들은 미국을 방문중인 압둘라왕세자를 방문하기 위해 휴스턴을 하루동안 방문했다고 말했다.

볼티모어에서도 중동계 외모의 남자 7명이 워싱턴행 여객기에 타려다 붙잡혀 조사를 받았으나 역시 무혐의로 풀려났다.

한편 워싱턴 D.C.의 덜레스 국제공항에서는 파키스탄인 음악가 11명이 로스앤젤레스행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 탔다가 보안 관계자들에게 끌려 내려갔으나 조사끝에 풀려났다. FBI는 이들이 항공편을 놓쳤다고 밝혔다.

(필라델피아 AP=연합뉴스) youngn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