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부금융사 등 제2금융권 서민이용자에 대한 종합적인 대출정보 안내센터가 설치된다.

금융감독원은 30일 여신전문금융협회와 상호저축은행중앙회 등 제2금융권 협회를 중심으로 서민금융이용자에 대한 종합적인 대출정보 안내센터 설치를 추진한다고밝혔다.

금감원은 미국 씨티은행, 프랑스 BNP파리바 등 대형 외국업체들이 합작법인 등의 형태로 국내 소비자금융시장 진출을 추진, 앞으로 다중채무자 양산 등이 우려된다며 이러한 대응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 센터가 설치되면 서민금융이용자가 자신의 신용도에 맞는 금융상품을 선택할수 있어 정보부족에 따른 사금융 이용이 줄어들 것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또 다중채무자 확산 방지를 위해 금융관련 대출정보도 신용정보업체에 집중.활용토록 했으며 다음달중으로 관련협회와 테스크포스를 구성, 세부추진방안을 검토할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외국업체의 진출로 대출금리인하 및 서비스 개선 등 긍정적인효과가 예상되지만 상호저축은행 등 경쟁력이 취약한 국내 금융회사들의 시장잠식등 부정적인 효과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준억기자 justdus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