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가 회원사 및 단체 275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인력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채용인원이 작년보다 3.8% 늘어나고 신입보다는 경력직 채용이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전경련이 밝힌 `고용동향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75개사중 78.5%인 216개사가 올해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고 채용규모는 3만7천8명으로 작년의 3만5천653명보다 3.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인력채용 사유를 보면 '결원의 충원'이 42.8%로 가장 많았고 '우수한 인재 확보가 28.1%, '사업의 확대'가 11.8%, '사업내용의 전문화·고도화' 9.6%, '구조조정완료로 신규채용' 4.3%, '경기의 회복' 3.4% 등의 순이었다. 인력채용규모가 크게 증가한 업종으로는 전기.전자가 51.1%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운수창고업과 무역도매업이 각각 32.8%, 15%의 증가율을 보였다. 인력채용이 필요없다고 답한 기업들의 경우 '기존과잉인력 정리의 어려움'과 '부서 통.폐합 등 기업구조조정에 따른 과잉인력' 등 인력과잉으로 채용계획이 없다는 곳이 55.6%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인건비 절감'이 25.4%를 차지해 기업들이과잉인력과 높은 인건비 부담으로 채용을 억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력채용계획 중 경력직의 비율은 30.8%로 작년보다 1.3%포인트 늘어나 신규졸업자의 전문적인 지식과 기술에 대한 낮은 평가가 경력직 선호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따라 기업들이 경력직 사원을 채용하는 사유로 '신규졸업자들의 실무지식부족'이 61.1%로 가장 많았고 '교육훈련비용 부담'이 25.4%, '종업원수를 줄여 총인건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가 4.9%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도 채용인력들에 대한 평가를 보면 '기본적인 인성 및 태도'가 5점 만점에 3.9점, '기초적인 능력 및 지식'이 3.8점인 반면 '전문지식과 기술'은 3.2점에 그쳐 학교교육이 전문지식과 기술의 교육에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채용계획중 비정규직(계약직, 임시직, 파견근로자)의 비율은 28.8%로 작년에 비해 1.5%포인트 감소해 정규직 채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대기업들이 핵심분야의 인력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평가됐다. 전경련은 "최근의 경기호조 전망에도 불구하고 대기업들은 여전히 기존의 과잉인력과 높은 인건비를 인력채용의 부담요인으로 지적하고 있다"며 "기업들은 사업의확대나 경기회복의 전망이 있더라도 기존 과잉인력 때문에 산업구조 및 경기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인력관리전략을 수행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김현준기자 ju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