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은행은 주식물량부담을 줄이고 주가관리를 위해 향후 수년에 걸쳐 1억1천600만주의 자사주를 소각하기로 했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3일 "현재 6억8천만주 외에 올 10월에 전환되는 신주인수권부사채(BW) 물량 9천700만주를 감안하면 올해안에 8억주 가까이 주식이 늘어난다"면서 "효율적인 주가관리를 위해 자사주 소각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소각대상은 전체물량의 15%에 해당하는 1억1천600만주이며 올해말부터 누적결손이 해소되면 정부와 협의해 소각작업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말부터 3-4년에 걸쳐 매년 최소 1천500만주 이상을 매입, 소각하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자사주 소각을 통해 현재 5천원(액면가)을 약간 웃도는 주가를 한단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사주 매입은 공개매수 원칙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조흥은행은 올해 총자산 72조5천억원에 7천억원의 순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우탁기자 lw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