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 승용차와 사고가 나면 보험사에서 지급되는 차량손실 관련 보험금이 국산차의 3배를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외제차와 사고를 낸 가해차량 운전자는 국산차 사고 때에 비해 보험료 할증률이 평균 10%포인트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 손해보험사의 지난해 외제차 사고보험금 지급현황에 따르면 총 1천671건의 사고로 차량손실부분에만 건당 평균 223만4천원의 보험금을 지급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회사의 국산차 차량관련 건당 평균 보험금 71만3천원의 3.13배였다. 건당 보험금이 71만3천원인 사고의 경우 다음해 자동차보험 계약때 적용되는 할증률이 20%인데 비해 보험금이 223만4천원인 사고는 할증률이 30%로 10%포인트 더높았다. 차종별로는 벤츠의 건당 사고 보험금이 평균 221만3천400원이었으며 BMW와 볼보는 각각 230만8천500원, 208만5천원이었다. 특히 이중 건당 보험금이 2천만원을 웃도는 사고도 6%에 이르렀으며 1천만원 이상되는 사고는 20% 가까이 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 회사 관계자는 "자동차보험의 대물보상한도액이 대략 2천만∼3천만원 정도인점을 감안하면 외제차 사고의 경우 보험한도를 넘어 개인이 추가보상해야 하는 사고도 일어난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외제차 보험금이 국산차에 비해 훨씬 비싼 것은 환율리스크와 물류비용 등이 포함된 부품과 도장가격 등이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상수기자 nadoo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