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기업들의 비정규직 채용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유통, 전기.전자, 정보통신 등 신규고용이 활발한 분야의 비정규직 채용이 급증하고 있어 올해 채용시장이 회복되더라도 고용구조의 안정성은 점차 악화되는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29일 온라인 리크루팅업체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올해 채용계획을 세운 매출액 500억원 이상의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총 채용인원은 4만7천521명에 이른다. 이중 비정규직 채용은 전체의 64.2%인 3만488명에 이르며 정규직 채용은 35.8%,1만7천33명에 지나지 않는다. 특히 채용규모가 큰데다 타업종에 비해 채용계획을 일찍 세워 이번 조사에서 전체 채용인원의 81%를 차지한 유통.택배.무역업 분야의 경우 신규채용의 70%, 2만6천897명이 비정규직 채용으로 채워졌다. 또 신규채용이 많은 전기.전자와 정보통신 분야도 비정규직 채용이 각각 48%, 42%를 차지했으며 최근 계약직 사원 채용이 급증하고 있는 금융 분야의 비정규직 채용비율도 52%에 이르렀다. 반면 일반제조, 제약, 조선.기계, 석유화학 등의 분야는 비정규직 채용이 전체신규채용의 10% 미만이었다. 인크루트의 이민희 팀장은 "유통 분야에서 시작된 비정규직 채용은 IT, 금융,교육 등의 분야로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며 "비용절감을 위해 비정규직 채용을 확대하는 기업이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채용정보업체 리크루트(www.recruit.co.kr)가 최근 131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비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 조사대상기업의 48.6%에 이르렀다. 반면 비정규직 채용을 축소하고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겠다는 기업은 전체의 5.4%에 지나지 않았다. 채용업계 관계자들은 이같은 비정규직 채용확대에 대해 "노동시장의 유연화가대세이긴 하지만 임금과 복지수준에서 비정규직에 대한 지나친 차별이 가져올 부작용에 대해서도 진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