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의 계약직 직원 채용이 늘고 있다. 은행측은 비용절감과 고용 유연성을 노려 계약직을 늘리고 있으나 계약직 직원들은 열악한 근로환경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23일 국민은행은 지난해말 현재 전체 직원 2만6천419명 가운데 사무행원, 창구직원 등 계약직이 27.5%에 해당하는 7천264명(전문직 240명 포함)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97년말 옛 국민.주택은행의 전체 직원 2만6천625명 가운데 계약직 직원이 3.6%인 955명(전문직 25명 포함)에 머문데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또 하나은행은 지난 99년 계약직 직원이 전체(3천862명)의 14.1%인 546명에서 지난해말에는 전체(4천481명)의 21.5%인 962명으로 늘었다. 한미은행과 신한은행도 정규직 직원수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으나 계약직 직원은 지난 99년말 226명과 49명에서 지난해말 781명과 380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한빛.조흥.서울은행 등 공자금 투입 은행들은 전체적인 인원감축 속에 계약직 직원도 줄어 전체의 13∼20%를 유지하고 있다. 계약직 직원의 증가는 각 은행들이 지난 98년말 대대적인 희망퇴직을 받은 뒤 계약직을 선별 채용한 데 이어 비용절감과 고용 유연성을 위해 단순 업무분야를 중심으로 계약직을 늘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일부 계약직 직원들은 임금이나 후생복지 수준, 노조활동 등에서 정규직직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근로여건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시중은행 한 계약직 여직원은 "정규직과 똑같은 유니폼을 입고 같은 양의 일을 하더라도 특별 단련비나 보너스 지급시에는 언제나 뒷전으로 밀린다"며 "노동조합에대책을 호소했으나 노조도 뾰죽한 방안을 세우지는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은행 노조 간부는 "계약직 직원이 일반 직원에 비해 임금이나 복지수준 등에서 다소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개별 은행에서는 별다른 방법을 찾기어렵고 금융계 전체 차원에서 대책이 논의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승호기자 h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