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벤처기업인 바이오리(대표·이범로)는 대표적 여드름균인 프로피오니박테리움아크네의 강력한 항균물질인 ''엑스노브''를 소나무 꽃가루에서 추출, 국내외에 특허출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진은 실험 결과, 소나무 꽃가루 추출물이 0.012%의 농도에서 여드름균을 완전 멸균시켰으며 기존 항생제와의 비교실험에서도 매우 우수한 물질임이 확인됐다고설명했다. 또한 소나무 꽃가루추출물이 항균효과 뿐만 아니라 다량의 아미노산과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어 피부미용에도 효과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바이오리 관계자는 "특허출원한 소나무 꽃가루추출물을 주원료로 여드름전용 화장품(아끄네쁘리)을 개발해 가톨릭대 성모병원에서 효능 및 안전성 테스트를 마쳤다"며 "오는 3월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기자 scoop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