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관리공사(KAMCO)는 지난해말 현재 보유하고 있는 부실채권액은 42조5천억원(채권액 기준)으로 지난해 3월에 비해 8조4천억원 줄었다고 6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해말까지 모두 1백1조의 채권을 인수했으며 58조5천억원어치를 국제입찰을 통해 매각, 26조9천억원을 회수했다고 설명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