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7일 오전 예금보험공사에서 공적자금 관리위원회를 열어 국제화재 매각 문제를 논의한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국재화재 매각의 우선 협상대상자인 근화제약과 본계약을 맺을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7일 회의를 갖는다"고 말했다.

앞서 예금보험공사와 근화제약은 작년말 인수금액 등 인수조건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양측이 합의한 국제화재 인수금액은 당초 근화제약이 제시했던 1백7억원보다 커진 1백50억원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