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월 해외여행경비 한도 폐지 등 2단계 외환자유화를 시행한지 1년이 지났지만 급격한 자본 유출 등 별다른 부작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해외여행경비, 증여성 송금 등 대외경상지급 규모는 131억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9.4% 늘어났다.

해외여행경비(유학비 포함)와 증여성 송금은 각각 6.9%, 18.7% 증가한 반면 해외이주비는 39.5% 감소했다.

재경부 관계자는 "99년과 2000년 연간 대외경상 지급액 증가율 42%와 39%에 훨씬 못미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건당 5만달러를 초과하는 고액 증여성 송금은 64건에 2천470만달러로 대부분 외교통산부 산하 국제교류재단 등의 기부금이었다.

1만달러를 초과한 외화를 몸에 지니고 반출할 때 세관에 신고한 실적은 1천859건에 4천560만달러로 1만달러 초과한 외화의 휴대반입 신고실적의 2% 정도에 불과했다.

재외동포가 국내 금융자산을 해외로 반출한 규모는 146건에 7천600만달러로 집계됐다.

외환 자유화에 따라 은행간 하루평균 외환거래량은 2000년 31억4천만달러에서 지난해 36억달러로 14.6% 증가했으며 홍콩, 싱가포르 등의 역외선물환시장(NDF)을 환위험 회피수단으로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73억8천만달러가 순유입됐으며 뮤추얼펀드, 연기금 등 장기투자 성향의 투자자가 대부분이었다.

또 증권거래소에서 외국인의 주식매매 회전율은 71.8%로 내국인 258.3%에 비해 크게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재경부는 지속적으로 외환시장을 감시하고 관계기관 협조를 통해 불법 자금과 투기적 단기자금의 유출입에 적절히 대응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