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국시장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한국 자동차업계는 올해 목표를 10% 이상 늘려잡고 6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된 북미국제모터쇼(NAIAS) 참가를 시작으로 본격 판매경쟁에 나섰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시장에서 61만8천252대를 판매, 전년 대비 30.7%의 신장세를 기록한 현대.기아.대우자동차는 올해 목표를 이보다 11.6% 증가한 69만대로 정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와 XG350(그랜저XG), 싼타페가 언론에서 호평을 받고 있고 판매도 호조를 보임에 따라 올해 판매목표를 37만대로 지난해(34만6천235대)에 비해 6.9% 상향조정했다.

현대차는 이에 따라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싼타페.쏘나타.XG350을 비롯해 엘란트라(아반떼XD).베르나.티뷰론 등 현지 판매되는 양산차를 전시하고 브랜드 인지도 높이기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차는 특히 고수익 차종의 판매비중을 98년 25%에서 지난해 42%로 늘린데 이어 올해에는 63%로 더욱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22만3천721대를 판매한 기아차도 올해 이보다 11.7% 늘어난 25만대 이상을 팔아 사상 최고 기록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 옵티마, 세도나(카니발), 리오, 스펙트라, 스포티지 등 15종의 차량을 전시, `얼굴 알리기''와 10년.10만마일 품질보증기간을 홍보하는데 주력하고 특히 다음달 막을 여는 시카고 모터쇼에서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를 선보일 예정이다.

대우차는 지난해 판매가 4만8천296대로 전년 대비 29.4% 줄었으나 올해 미 제너럴모터스(GM)에 인수되고 레조, 매그너스 등이 추가 투입되면 최소한 7만대 이상 팔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모터쇼에 매그너스.레조 쇼카 1대씩과 라노스.누비라.레간자 등 양산차 8대를 전시, 종합 자동차 메이커로서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데 주력하는 동시에 CNN 등 미 주요 TV방송에 광고를 재개하고 품질보증기간도 종전 5년.6만마일에서 5년.10만마일로 늘렸다.

(디트로이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