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시장의 선두업체인 진로가 소주값을 이달 중에 7∼8% 인상할 예정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소주값 인상을 추진해온 진로는 이달 내에 `참이슬''을 비롯한 자사 소주의 출고가격을 7∼8% 인상키로 방침을 정했다.

이는 주정의 가격이 지난해 2차례에 걸쳐 22.3% 오른데 이어 새해들어 서도 5.1% 추가 인상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업계는 풀이했다.

진로가 7∼8%선에서 소주값을 인상하면 주력제품인 참이슬의 출고가는 현재의 병당 640원에서 690원으로 오르며, 연간 300억여원의 이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진로 관계자는 ''소주 가격이 최근 4년여 동안 인상되지 않은데다 주정 가격이 크게 올라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조만간 정확한 인상률과 인상시점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로의 이런 움직임에 따라 보해양조, 대선주조], 금복주 등 주요 소주사들도 잇따라 가격 인상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웅기자 woong@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