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이 오는 9일 통합전산시스템을 최종 선정하는 등 전산통합이 가속될 전망이다.

6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합병직전인 지난 10월말 전산통합을 위해 세계적 IT(정보기술) 컨설팅사인 `캡제미니언스트영''에 맡긴 두 은행 전산시스템에 대한 평가가 마무리 돼 9일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캡제미니언스트영은 옛 국민.주택 두 은행 전산시스템에 대해 처리속도, 시스템의 안정성, 은행 비전과의 적합성 등을 평가해 상대적으로 우수한 쪽을 통합의 기본 시스템으로 선정해 본격적인 시스템 통합에 들어가게 된다.

김정태 국민은행장은 이와 관련, ''통합전산시스템을 선정한 뒤 오는 9월 추석연휴까지 IT통합을 완료할 것''이라며 ''IT통합이후에는 영업점 브랜드 통합에 나설 것''이라고 신년사를 통해 밝혔다.

이에 따라 옛 국민.주택 두 은행 노조를 비롯한 직원들은 통합작업의 핵심과제인 통합시스템이 어느 쪽으로 귀결될 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통합시스템으로 선정되지 못하는 시스템을 이용해 온 직원들의 상실감이나 새로운 시스템을 익혀야 하는 부담, 전산관련 직원들의 입지 불안감 등 통합에 따른 후유증도 예상되고 있다.

두 은행 노조는 통합시스템 선정을 위한 평가결과 공개 등 선정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졌음을 컨설팅업체와 은행이 충분하게 납득시키지 못할 경우는 직원들의 동요가 심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은행측은 제3자인 컨설팅 업체가 외부 입김에 영향을 받지 않고 공정한 선정작업을 벌여왔음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원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양측 전산 실무자들은 최종 선정결과에 승복하겠다는 결의를 하기도 했다 국민은행 전산정보본부 관계자는 ''통합시스템이 선정되면 양측 실무진으로 통합추진팀을 구성해 본격적인 통합작업을 벌이게 된다''며 ''합병이후 두달 남짓 직원들이 두 시스템을 모두 써왔기 때문에 공정성만 확보되면 통합이후 새 시스템에 적응하기는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승호기자 h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