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비 업체인 인탤넷(대표 박동근)은 미국 통신회사인 디스텍과 에이스에 모두 2백50만달러 어치의 다기능 복합단말기(제품명 아이텔미)를 수출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전화기 옆에 추가로 설치하는 단말기로 전화망의 특정 주파수를 통해 문자 및 그래픽을 실시간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인터넷을 설치하지 않고서도 전화망을 통해 메시지 공유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인탤넷은 미국 통신회사들이 회원 관리가 필요한 부가사업자 등에 이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인탤넷은 국제전화 원터치 통화,발신자번호 표시서비스,기념일 공지 등 전화 사용자의 편의를 위한 여러 기능을 부가했다고 밝혔다.

박동근 대표는 "1년 6개월에 걸쳐 개발한 제품으로 국내 특허 및 국내외 형식승인을 모두 획득했다"고 말했다.

(02)586-6222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