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와 관련된 신용불량자가 4개월새 66.5%가 늘어 1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말 현재 신용카드 회원 4천754만명 가운데 신용불량자는 104만1천명(2.19%)으로 은행연합회에 등록된 전체 신용불량자 279만4천명중 37.2%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7월 3천684만8천명의 신용카드 회원중 1.2%인 62만5천명이 신용불량자였던 것과 비교하면 신용불량자 수가 4개월만에 66.5%나 늘어난 것이다.

10대 신용불량자도 6천194명에서 7천456명으로 20.4%나 증가했다.

게다가 그동안 감독당국이 줄곧 미성년자에 대한 신용카드 발급을 자제하도록카드사에 요구해왔으나 20세 미만의 신용카드 회원은 19만3천명에서 32만4천명으로 무려 67.8%가 늘어 전체 카드회원 증가율(29%)을 훨씬 앞질렀다.

카드관련 신용불량자가 급증하는 것은 정부가 카드업계의 신용카드 남발에 제동을 걸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카드사들이 미리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신용도가 낮은미성년자에게도 마구잡이로 카드를 발급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같은 카드 신용불량자의 급증은 곧바로 소비자파산의 증가와 연체율 증가로인한 카드사의 부실로 이어질 전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체 개인파산 신청자중 신용카드와 관련된 비중이 2000년 40% 에서 지난해 70%로 높아졌다"며 "카드 관련 신용 불량자는 잠재적 파산자로 보면된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감독위원회는 지난해 12월19일 무분별한 신용카드 발급행위를 막기 위해 신용카드사에 카드 발급시 본인 및 소득증빙 여부에 대해 반드시 확인하도록 의무화하고 매월 회사별로 신용불량자 등록수치를 공개하도록 했다.

(서울=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