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푸드업계가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앞두고 다양한 판촉행사에 돌입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리아는 이날부터 26일까지 유럽 각국에서 즐기는 `레브쿠헨'이라는 크리스마스 쿠키 3종류를 특별 판매한다. 롯데리아는 또 31일까지 2천500원짜리 불갈비버거를 1천300원으로 할인판매하고,6천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다양한 할인 쿠폰이 들어 있는 2002년도 캘린더도 제공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2002년 월드컵 공식 후원사로 월드컵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뜻을 함께 담아 12월 한달 동안 3천100원짜리 빅맥을 2천2원에 할인판매하는 행사를 실시중이다. 버거킹은 이달말까지 어린이용 세트 상품 구매객에게 '심슨가족' 인형을 주는한편 내년 2월말까지 세트메뉴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구매 횟수에 따라 다이어리,알람시계, 핸드폰줄 등을 주는 `스탬프카드' 행사를 펼친다. KFC 역시 이달말까지 3가지 특별 메뉴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도라에몽을 응용한 별과 달 쿠션을 증정하는 `기쁨 두배 페스티벌' 행사를 벌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패스트푸드업체들이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를 영업에 연계시키기 위해 특별 메뉴나 선물 준비, 가격 할인 등 어린이와 젊은층을 겨냥한 다채로운 행사를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웅기자 woong@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