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지만 외식업계는 상대적으로 타격을 덜 받고 있다.

특히 개성파 신세대층을 겨냥한 이색 외식 업체들은 불황속에서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

최근엔 기존 외식 메뉴의 맛과 품질 등을 높인 업그레이드형 업소가 급부상 하고 있다.

창업e닷컴의 이 인호 소장은 "지금 창업을 고려한다면 경기 영향을 받는 유통 판매업이나 창업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시설 업종보다는 특화된 외식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지적했다.

유망 업종을 소개한다.


<>퓨전중식 딤섬=딤섬은 1천년전 중국 랴오닝에서 비롯된 음식으로 현재 지구촌의 미식가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중국 표준어로 "디엔씬"인 딤섬은 간식,디저트를 의미한다.

(주)딤섬은 90년부터 딤섬을 한국에 처음 소개한 전문업체.이 회사는 고가 음식인 딤섬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해 신세대층을 공략하고 있다.

본사에서 가맹점에 직원을 파견해 교육 영업관리 지역마케팅 등을 지원해 준다.


<>퓨전푸드 돈까스띠아=순살 돈까스,스파게티,정통 일본식 우동 등 다양한 퓨전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돈까스띠아에서는 일본식 돈까스와 프랑스풍 스파게티 카레 등을 한국인의 입맛에 맛게 선보였다.

한국냉장에서 공급하는 최상급 안심과 등심을 원료로 쓰고 있다.

우동의 경우 1백% 순다랑어 국물을 사용하고 합성 조미료를 넣지 않는 건강식을 자랑한다.

본사에서 음식 원료를 직배송 체제로 공급하고 매장을 관리해 주기 때문에 초보자도 운영이 가능하다.


<>셀프튀김 전문점=소비자들이 매장에서 직접 음식을 만드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테이블마다 기름을 넣은 정사각형의 기름통이 설치돼 여러가지 꼬치들을 튀겨 먹으면 된다.

꼬치세트를 주문하면 오니기리(주먹밥)나 대마끼(김주먹밥) 장국을 함께 준다.


<>황궁식 쟁반짜장=재래식 자장면을 현대인의 입맛에 맞게 개발했다.

미래중화요리연구소에서 운영하는 황궁식 쟁반짜장은 맥반석으로 구워 만든 도자기 쟁반을 1백도로 달군뒤 자장면을 담아 내고 해산물과 야채를 많이 넣는 게 특징.기존 자장면과 비교해 처리법이나 재료의 개념이 완전히 다르다.

초기 투자 비용이 적고 점포 위치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 게 장점이다.


<>황토 가마구이점=토인비에서는 자체 기술로 황토가마구이 "다구어"를 개발해 다양한 구이 요리를 제공하고 있다.

다구어는 황토를 1백50t의 압력으로 압축해 만든다.

이 제품을 이용하면 해로운 물질을 흡착,분해해 주는 항균 효과가 있어 건강에 좋다는 게 회사측 설명.토인비는 구이 메뉴를 저렴하게 공급하고 안정된 수익 확보를 위해 지역별 영업권을 보장해 준다.


<>일본식 퓨전요리점=깔끔한 도시락류와 담백한 우동,겨자 소스를 가미한 초밥,매운 회덮밥,얼큰한 탕 등이 주요 메뉴다.

송옥은 자체 개발한 20여종의 소스를 내세우고 있다.

각종 양념으로 숙성된 소스를 탕에 넣고 끓이면 얼큰하면서 개운한 국물맛을 낸다.


<>기사식당=국내에서 처음으로 기사식당을 체인점으로 개발했다.

기사의 건강을 고려한 식단과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추가해 고객을 끌고 있다.

MVP기사식당은 인테리어를 현대식으로꾸미고 전문 영양사가 관리하는 건강 식단을 서비스 하고 있다.

IC식권카드를 도입해 전국의 가맹점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최인한 기자 jan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