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삼동 뱅뱅사거리에 있는 두산중공업 빌딩이 푸르덴셜 생명에 팔릴 전망이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푸르덴셜 생명은 건물가치 실사 및 매입 타당성 검토를마치고 최근 두산중공업과 빌딩매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매각가격은 1천70억원 가량으로 양사는 현재 매각가격을 놓고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무수익자산을 처분한다는 차원에서 사옥을 매각키로 하고 현재 협상을 진행중"이라며 "협상이 순조롭게 이뤄지면 이르면 이달말께 본계약을 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