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석달 이내에 콜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씨티살로먼스미스바니(SSB)는 14일 '주간 한국경제'에서 불확실성을 감안하더라도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앞으로 3개월 이내(내년 2월)에 금리를 0.25%포인트 추가 인하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은은 12월 금통위에서 3.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10월중 산업생산지수, 미국 테러 사태의 영향이 본격 나타나는 11월의 수출동향 등을 고려해 금리 수준을 결정할 것이라고 SSB는 소개했다.

이방실 기자 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