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와 전자업계는 정부와 민주당의 특소세 인하 및 폐지 방침에 쌍수를 들어 환영하면서도 당장은 소비자들이 가격인하 시점까지 구매를 늦추는 데 따르는 일시적 판매부진의 타개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자동차의 경우 정부와 민주당의 방침대로 특소세가 인하되면 국산차는 20만∼3백60만원,수입차의 경우엔 최고 1천만원까지 구입 가격이 내려간다.

차종별로 현대 베르나 22만9천원,아반떼 28만5천원,투스카니 61만5천원,그랜저 1백9만원,에쿠스 리무진 3백59만원 정도 차이가 난다.

자동차 영업점의 한 관계자는 "특소세 인하 방침이 알려진 뒤 기존 계약자들의 해지 요구는 물론 차를 이미 넘겨받은 고객들까지 도로 가져가라고 할 정도로 영업망이 사실상 마비상태에 빠졌다"고 전했다.

11월은 연식이 바뀌는 직전달이라 그렇지 않아도 판매가 부진한 데다 특소세 인하 방침까지 겹쳐 판매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는 게 자동차 업계의 설명이다.

11월에 차를 사면 2001년식 차량으로 등록되지만 12월에 차를 사면 2002년식으로 분류가 돼 중고차로 팔 때 비싸게 받을 수 있기 때문에 11월에는 전통적으로 판매가 부진하다.

따라서 업계는 자동차공업협회를 통해 이왕 법을 시행할 바에는 서둘러 시행하는 방안과 11월15일부터 법시행시까지 차를 사는 고객들에 대해서는 법을 소급적용하는 방안을 제안키로 했다.

전자업계는 일시적 판매공백을 없애기 위해 특소세 폐지 이전에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 대해서는 차액을 보전해주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국내 프로젝션 TV는 현재 4백10만원대인 47인치 모델의 경우 3백43만원까지 인하된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가격인하 효과로 올해 13만대 규모인 국내 프로젝션 TV 시장이 내년에는 30% 가량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특소세가 폐지되기까지 앞으로 한달간 구입을 미루는 소비자들이 대거 늘어날 전망이어서 미리 가격을 낮춰 팔거나 환불행사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용준·정지영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