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금융기관의 여.수신 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은행 인천지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인천지역 금융기관의 수신잔액은 25조3천950억원으로 전달 보다 4천912억원, 여신 잔액도 19조6천674억원으로4천670억원이 각각 늘었다.

특히 상호신용금고 등 서민금융기관들은 은행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와소액대출상품 개발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앞세워 소액자본을 유치한 결과 수신 943억원, 여신은 606억원이 각각 증가했다.

이는 상호신용금고, 새마을금고 등의 자금 유입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다 다른 금융기관들도 풍부한 유동성 자금을 바탕으로 대출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으로 한국은행 관계자는 풀이했다.

(인천=연합뉴스) 이복한기자 bh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