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15일부터 사흘간 본점 대회의실에서 "제14차 태평양연안국 중앙은행 학술회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물가안정목표제,이론 실증모형 및 각국 경험"이란 주제로 미국 일본 호주 등 13개국 중앙은행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벌어진다.

첫날인 15일에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도널드 L 콘 통화정책담당 고문이 기조연설을 한다.

콘 고문은 공개시장위원회(FOMC) 사무국장을 겸임하며 FRB의 금리정책 결정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이다.

오형규 기자 o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