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골당 분양이나 자판기사업 같은 그럴싸한 투자사업과 고수익 보장을 내세워 자금을 모집해온 17개 유사 수신업체가 감독당국에 적발됐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서울 T사는 건전한 장묘문화를 조성한다는 명목을 내세우거나 투자금의 2배 수익을 확정 보장한다며 납골당, 온천, 부동산 사업에 투자할 사람을 대상으로 1구좌당 178만원씩 불법으로 자금을 모집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서울 C사는 자판기 사업 투자를 미끼로 연 180%의 확정 이자를 주겠다며 자금을 모집해왔으나 실제로는 자판기는 설치하지 않고 하위 투자자의 투자금으로 상위 투자자의 이자를 충당해오다 부도를 낸 뒤 다른 장소로 옮겨 유사수신행위를 계속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G사는 유아용 학습지 총판대리점을 모집한다며 기일별로 3만∼10만원의 이자나 건강보조식품을 지급해 1구좌당 200만원씩 자금을 끌어들이다 적발됐다.

금감원은 이에 따라 올들어 경찰에 통보한 유사 수신업체는 모두 132개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8개에 비해 3.5배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밖에 대한화재 인수신청을 냈었던 에이스월드교역이 그동안 당국이벌인 2차례의 유사수신행위 단속에도 불구하고 12개 분리 법인체를 동원, 모두 5천여명의 투자자로부터 847억원의 자금을 계속 모집해오다 지난 8일 또다시 적발돼 모두 8명이 구속됐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기존 투자자나 모집책의 소개.권유로만 알 수 있고 회사내용에 대해서는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거나 다단계방식으로 정부 등록법인임을 내세워 투자원금 100% 보장, 터무니없는 확정금리를 약속하는 업체는 불법 유사 금융업체일 가능성이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기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