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가 취약한 서비스업이나 체인점을 운영하는 중소기업들도 앞으로 은행에서 30억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게된다.

기업은행은 14일 신용보증기금 기술신용보증기금등과 "유망 서비스업종 보증부여신 운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총 1조원규모의 "유망서비스업 특별대출"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시행기간은 2002년 6월까지다.

이번 대출은 담보가 없는 중소기업에 대해 신보와 기술신보가 보증을 서고 이를 담보로 기업은행이 자금을 빌려주는 형식이다.

대출대상은 산업연관효과가 큰 제조업관련 서비스업,지식서비스등 유망서비스산업및 체인사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대출기간은 운전자금의 경우 3년이내,시설자금은 8년이내이며 한도는 연6~8%대 수준이다.

대출한도는 소요자금 범위내에서 최고 30억원이다.

대출을 원하는 기업은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신보 영업점에서 대출및 보증을 신청하고 3개 기관의 상호추천을 받으면 가능하다.

특히 1억5천만원까지의 소액대출은 기업은행이 신보의 업무를 위탁을 받아 은행에서 직접 보증서를 발급,보다 신속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신보와 기술신보는 유망서비스업 및 체인사업자에 대한 운전자금 보증한도를 종전 매출액의 25%에서 33.3%로 올리고 총 보증금액이 10억~15억원이내인 경우 약식.간이심사를 적용키로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3개 국책 금융기관의 공동지원으로 이뤄지는 이번 대출은 그동안 금융권에서 소외됐던 서비스업및 체인사업등 유망 서비스업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