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부터 기업들에 대한 은행의 외환리스크 관리가 강화된다.

은행들이 관리한 대상기업은 현재 30억원 이상에서 10억원 이상으로 확대된다.

이렇게 되면 은행의 외환리스크 관리대상 기업은 약 5배가량 늘어난다.

또 대기업이나 중소기업 등 기업규모에 따라 관리방법도 차별화된다.

대신 평가항목은 간소화된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