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최근 미국 인텔로부터 DDR D램 모든 품목에 대한 공식적인 제품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 인증은 업계 최초이며 현재 삼성전자가 양산하는 DDR 제품인 256메가, 128메가 등 단품과 512메가, 256메가, 128메가 등 모듈이 해당된다.

DDR D램은 PC 그래픽카드 게임기 서버 등을 주 수요처로 하고 있는 제품. 데이타퀘스트는 내년 전체 D램시장의 29.2%를 점할 것으로 예상했다.

14일 삼성전자는 "펜티엄4 용 DDR 칩셋인 인텔 i845-D(일명 브룩데일 플러스)'가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점을 고려할 때 DDR266과 DDR200 등 고부가 DDR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경쟁 우위 확보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4분기까지 세계 DDR D램시장의 50%를 점유,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연말에는 128메가 기준 제품 생산량을 월 1,500만개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