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은 차세대 나일론원사인 `마이판 아쿠아후레쉬'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양산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이 제품은 땀을 신속하게 흡수하고 빠르게 건조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원사 단면을 왕(王)자 형상을 가지도록 해 면보다 70% 이상 향상된 땀 흡수력을 갖도록 했다.

전문 스포츠웨어,조깅 및 등산,에어로빅 등의 레저웨어,스포츠용품,캐주얼복 등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다.

효성은 오는 2003년까지 연산 2천t 규모로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