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은행이 14일 부산광역시 백양터널 관리운영권에 대한 1,12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주선을 마무리했다.

이번 프로젝트 파이낸싱은 지난해 민간투자법에 의해 건설, 운영하던 대우건설의 백양터널 관리운영권을 국내 최초로 유동화한 후 이번에 2차로 유동화한 것이다.

주선은행인 한빛은행과 농협, 대구은행, 부산은행, 삼성화재, LG화재 등 6개 금융회사가 신디케이티드 론 방식으로 참여했으며 시공사인 대우건설은 터널에 대한 유지관리를 계속 담당한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