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2일 오전 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 시내 모처에서 경제장관간담회를 갖고 출자총액제한 제도와 대규모 기업집단 지정제도 완화 등 재벌정책과 관련된 핵심사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현재 순자산의 25%를 기준으로 하고 있는 계열사에 대한 출자한도를 30-40% 가량으로 확대하거나 해소시한을 1년가량 늦추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조율했다.

또 핵심역량 강화에 따른 초과출자에 대해 예외를 확대인정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출자총액제한 제도 완화 등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해 왔던 공정거래위원회도 예외 인정을 확대해줄 수 있다는 쪽으로 방침을 선회, 이날 회의에서는 상당한 수준의 입장조율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또 대규모 기업집단 지정기준 변경과 관련, 종전 자산순위 30대 그룹에서 자산규모 5조원 또는 10조원 이상으로 축소하는 방안과 총수 개인이 아닌 법인이 계열주(동일인)인 경우 대규모 기업집단 지정에서 제외시킬 지 여부 등도 협의했다.

정부 관계자는 "관련부처 장관들이 몇차례 더 회의를 갖고 가급적 이달말까지 개선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유의주기자 ye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