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씨 사건 파장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자민련과의 공조를 통해 특검제 도입을 추진하는 등 전방위 공세에 나섰고 이에 민주당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하면서 국회 법사위와 정무위의 합동국감 제의로 맞서는 등 여야대립이 첨예화되고 있다.

특히 야당이 "차기대선자금 확보차원에서 사건이 기획되고 진행됐으며 이미 5조원을 확보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정치권에 적지않은 파장을 예고했다.

한나라당은 19일 이 씨사건과 국정원 간부 거액수수설,안정남 건교장관 동생 특혜설 등 3대의혹에 대한 특검제 도입공세를 폈다.

이회창 총재는 국감중간점검회의에서 "이용호 사건 등 국민들의 관심사이자 국가적 중대사안을 적시해 지적한데 대해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독려했다.

이재오 총무는 "3대 의혹사건은 국정원과 국세청,금감원,여권실세,검찰 뿐만아니라 폭력조직까지 가담한 권력형비리의 결정판"이라며 "검찰의 자체 감찰이 유야무야될 경우 헌법과 국회법에 규정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철현 대변인도 "검찰 스스로 의혹의 중심에 서있는 만큼 쉬쉬 덮으려해서는 안되며 특검제를 통한 진실규명이라는 치욕을 되풀이하지 말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국감이 끝나는 대로 정형근 의원을 팀장으로한 "권력형비리진상조사위"를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민주당은 법사위와 정무위의 합동국감을 야당에 제의하고 나섰다.

이상수 총무는 "이 씨사건에 대한 당의 입장은 국정감사와 검찰수사를 통해 진실을 철저히 규명하는 것"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총무는 야당의 특검제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주장에 대해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면서도 "검찰수사와 국정감사에도 불구하고 의혹이 계속 증폭될 경우 이를 수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전형 부대변인은 대선자금의혹제기에 대해 "정국불안을 야기애 정치적 이득을 챙겨보겠다는 이회창 총재의 속좁은 정치적 노림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이재창 김동욱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