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부산국제모터쇼가 '자동차와 인간, 자연이숨쉬는 미래'라는 주제로 13일 오전 11시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부산전시.컨벤션센터(BEXCO)에서 개막식을 갖고 11일간의 자동차축제에 들어갔다.


국내 최대 규모이자 지방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이번 모터쇼 개막식에는 이한동(李漢東)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진재(金鎭載) 한나라당 부총재, 이희범 산업자원부 차관, 안사영(安相英) 부산시장, 김혁규(金爀珪) 경남도지사 등 정부 고위인사와 지역단체장, 업체 대표 등 2천여명이 참석했다.


안 시장은 기념사에서 "존폐의 위기에 놓였던 부산.경남지역 자동차 산업이 1년만에 모토쇼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며 "2천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되는 부산모터쇼를 세계적인 자동차 박람회로 키워나가는데 시민들의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또 이한동 총리는 치사를 통해 "부산모터쇼가 세계 최고의 모터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온 국민과 함께 기대하고 있다"면서 "부산모터쇼를 국가 중점 전시회로 지정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부산국제모터쇼는 부산시가 주최하고 한국자동차공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이 공동 주관하는데 11개국에서 모두 207개 업체가 참가해 다양한 승용차와 상용차, 이륜차, 부품.용품과 신기술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2인승 로드스터 네오스와 정통 스포츠카 HCD-6 등 2대의 컨셉트카와 최근 시판에 들어간 국내 최초의 수동 6단 변속기를 채택한 투스카니, 버스쇼카 등을 출품했다.


기아자동차는 리오를 베이스로 한 컨셉트카 `KMX'와 스포티지 랠리카, 카니발Ⅱ 등 부분개조차를 내놓았고 대우자동차는 바닥높이를 크게 낮춰 승하차를 쉽게 한 국내 최초의 중저상(中底床)버스와 35인승 중형버스를 처음 공개했다.


르노삼성은 최근 시판을 시작한 SM5 에디시옹 스페시알과 스포츠카 FS-951 및 SSC-1 등을 출품하고 내년 하반기 출시예정인 SM3를 부분 공개했으며 쌍용자동차는 고급 SUV 렉스턴을 중심으로 양산차들을 내놓았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 볼보, 폴크스바겐, 아우디, 다임러 크라이슬러, 도요타 등 수입차업체들도 국내 판매중이거나 시판예정인 승용차와 스포츠카, SUV, 크로스오버차량들을 대거 선보였다.


부산모터쇼는 국내 모터쇼 사상 처음으로 차부품업계를 위해 26개국 400여명의 바이어를 초청, 수출상담회를 가지며 오는 16일부터는 국제타이어전시회도 함께 열린다.


이밖에 튜닝카 드래그 레이스와 카트 레이서, 카오디오 페스티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마련돼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기자 swir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